the

Great Pyrenees

그레이트 피레니즈

차분한, 인내심있는, 영리한



견종소개


원산지   프랑스


     평균 10~14년


     평균 71~76cm


     평균 46~54kg


    초대형견


    차분한, 인내심있는, 영리한


     워킹(Working Group)


운동량   높음




히스토리


영국이나 유럽 대륙에서는 피레니언 마운틴 독이라 불려졌으며

프랑스의 왕족이나 귀족의 애완견이었고

동시에 프랑스와 스페인의 국경지대의 피레네 산맥에서 가축을 늑대로부터 지키기 위해 길러졌다.

그레이트 피레니즈의 흔적은 청동기 시대의 화석층에서도 발견되었는데

유럽에서의 역사는 BC1800-10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또한 이 개는 가장 오래된 지층인 발틱해와 북해 해안의 조개 무지에서 발견되는

번견으로서의 흔적은 마스티프 계통의 후손이라고도 여겨진다.




성격


본질적으로 희생과 충성심, 보호에 대한 뛰어난 감각과 사람에 대한 사려가 깊은편이다.

반면에 고집스러운 성질이 잠재해 있으니 확실한 길들이기가 필요하다.




외모


전체적으로 건장하고 총명하며, 아름다운 모습에 자상한 표정과 우아함이 있으며

선천적으로 천재적인 후각과 시각을 가졌으며

길고 풍성한 털로 무장하고 있어 신체적으로 약점이 없다.

움직임에서는 느린 걸음걸이가 이 개의 번식 목적을 말해주며

피레네 산맥에서 어떤 날씨의 변화에도 관계없이 가축을 모는 굳센 모습을 연상하게 해준다.




『American Kennel Club 공식 견종 표준』


일반적 외형


그레이트 피레니즈 견종은 우아함과 거대한 전체적인 크기와 위풍당당함을 겸비한

누구도 넘보지 못할 아름다움의 독특한 표현력을 전하는 견종이다.

이 견종은 백색 혹은 오소리 무늬나 회색 혹은

여러 농도의 갈색 무늬를 포함한 전체적인 백색의 견종이다.

이 견종은 지적이고 친근하면서도 근엄한 표현을 가진 견종이다.

움직임과 자세에서의 독특한 우아함을 보이는 이 견종의 견실함과 조화로움은

무리없이 이 견종이 번식되게 된 목적

즉, 피레네 산맥의 가파른 협곡에서 각종 일기조건 속에서 양떼를 보호하는 역할을 대변한다.




크기, 신체비율, 실질


체고는 수컷이 68.58~81.28㎝이고 암컷은 63.5-73.66㎝정도이다.

그리고 68.58㎝정도의 체고를 가진 수컷의 체중은 대략45.36㎏정도가 적당하며

63.5㎝정도의 체고를 지닌 암컷의 체중은 38.50㎏정도가 적당하다.

전체적인 중량은 전반적인 사이즈나 골격에 비례한다.

그레이트 피레니즈는 밸런스있는 몸을 가진 견종으로

어깨부 최상점에서 지면까지의 체고가 어깨관절의 꼭지점에서

뒷다리 허벅지(엉덩이)의 가장 뒤로 튀어나온 지점까지 연결한 체장보다는 짧다.

이러한 신체 비율이 이 견종으로 하여금 체장이 체고보다 약간 긴 직사각형의 체형을 가지게 하였다.

앞부분과 뒷부분은 서로 균형을 이룬다.

그레이트 피레니즈는 중형의 육중함을 가진 견종으로

직접 골격과 근육을 만져보지 않은 사람들로 하여금 다른 생각을 가지게 만드는 피모로 덮힌 견종이다.

이 견종 전체 외형에서 풍기는 크기와 우아한 표현의 균형은 적당한 골량과 근육량이 만든다.

수컷이나 암컷이나 최소 크기보다 미달되거나 최고 크기보다 초과하는 것은 결점이다.

견체 실질:골량이 너무 무겁거나 너무 가벼운 것을 외형과 균형을 이루게 만드는 것.

올바른 견종적 표현과 머리는 이 견종에게 있어 필수적이다.

머리는 전체 외형의 균형에서 볼 때 큰 편이 아니다.

머리는 둥근 머리뼈를 가진 전체적으로 쐐기 형의 형상이다.

표정은 우아하고 지적이며 명상에 잠긴 듯한 표현력을 지녔다.

눈은 중간 정도 크기에 아몬드형이고 짙고 어두운 갈색이며 비스듬히 위치한다.

눈꺼풀은 서로 잘 만나며 검은 색소로 쌓여 있다.

귀는 작거나 중형으로 모양은 끝이 둥근 V자이며 눈의 위치와 수평선상에 위치한다.

평소 두상에 낮고 가깝게 붙은 형상이다.

여기에 특징적으로 윗 얼굴과 아래얼굴의 털결이 만나 형성하는 선이

눈의 외측 코너에서 귀의 밑동치까지 연결한다.

주둥이는 머리뼈의 길이와 거의 비슷한 길이이다.

머리뼈의 넓이와 길이는 거의 같다.

머리뼈와 주둥이는 부드럽게 연결되어 있다.

뺨은 편평하며 눈 아래쪽으로 꽉 차 있다.

두 눈 사이에는 약간의 골이 형성되어 있다.

그러나 스톱은 뚜렷하지 않다.

눈 주변의 뼈구조물은 약간 돌출되어 있다.

윗입술이 아랫입술을 약간 덮는 형상으로 서로 꼭 붙는다.

이 견종은 강한 턱을 가지고 있다.

코와 입술의 색소는 검은색이다.

가위교합이 바람직하나 절단교합도 인정된다.

밑 턱의 중심 앞니들이 약간 밑으로 꺼진 형상을 보는 것도 자주 보인다.

결점

세인트 버나드나 뉴파운드랜드처럼 머리가 너무 무겁거나 머리뼈의 넓이가 좁거나 머리뼈 자체가 작은 것,

스톱이 너무 눈에 띠게 분명한 것

여우같이 보이는 것

코, 입술 혹은 눈 주변의 색소 결함인 것

눈꺼풀이 둥글거나 삼각형이거나 쳐지거나 작은 것

오버샷, 언더샷 혹은 뒤틀린 교합 등의 부정교합.




, 등선,


목은 강한 근육을 가지고 중간 정도의 길이이며 목 앞의 처진 살이 최소여야 한다.

등선은 수평이다.

가슴은 적당히 넓으며 늑골은 탄력있게 불룩하고 타원형 모양으로 깊이는 전단부까지 이른다.

등과 배요부는 강하고 넓으며 서로 약간의 경계를 주며 연결된다.

등쪽 둔부는 부드러게 경사를 이루며 꼬리가 등선에서 약간 낮게 위치하며 흐름을 형성한다.

꼬리 골격은 뒷발목까지 내려온다.

꼬리의 피모는 풍부하며 반응을 할 때 아래쪽으로 움직이며

흥분되었을 때는 등 위로 위치하여 원을 그리듯 흔들수 있다.

꼬리 끝이 약간 휘어진 ‘양치기의 갈고리’ 형상일 때 꼬리의 둥근 외형을 돋보이게 한다.

움직일 때 꼬리는 등 위로 치켜지든가 밑으로 위치할 수 있는데 두 가지 몸가짐은 동등하다.

결점

평행한 늑골

옛 맥주통 같은 흉곽.




앞부분


어깨는 적당히 뒤쪽으로 기울어져 있으며 근육이 잘 발달되었고 몸체와 견고하게 결합되어 있다.

위팔 뼈는 어깨 뼈와 거의 90도 각을 이루고 있으며

지면부터 팔꿈치까지의 길이와 어깨부에서 팔꿈치까지의 길이는 거의 같으며

어깨뼈와 위팔뼈의 길이는 거의 같다.

위팔뼈의 팔꿈치까지의 각은 절대 지면과 직각이지 않으며 뒤쪽으로 형성된다.

앞다리는 강한 뼈와 근육으로 이루어져 전체적인 외곽과 균형을 이룬다.

팔꿈치는 몸체와 견고하고 단단하게 결합되어 선 자세에서나 움직일 때 뒤쪽을 향한다.

앞다리는 측면에서 볼 때 어깨부에서 지면까지 수직으로 내리 긋는 직선에 위치하고 있으며

곧고 지면과 직각을 이룬다.

정면에서 볼 때 팔꿈치는 어깨부터 발목까지 곧다.

앞발의 발목의 뼈는 강하지만 유동성이 있다.

양 앞다리들은 한 개씩의 며느리발톱을 가진다.

앞발은 둥글고 탄력성이 있는 발바닥을 가지며 잘 오므라져 있다.

발가락은 아치형이다.




뒷부분


뒷부분은 앞부분과 비슷한 각을 이루고 있다.

근육이 잘 발달된 허벅지는 엉덩이뼈와 직각을 이루고 있으며

허벅지의 길이와 장딴지의 길이는 같다.

뒷무릎 관절은 옆면에서 보면 적당한 각을 유지하고 있다.

발목의 뼈는 중간정도 길이이고 개가 자연스럽게 서있을 때 지면과 직각이다.

발목의 뼈가 지면과 직각을 이루기 위해서는 뒷발목의 관절이 적당한 각을 유지해야만 한다.

뒤에서 볼 때 엉덩이부터 발목의 뼈까지의 뒷다리는 곧고 서로 평행하다.

뒷다리는 단단한 골격구조와 강한 근육으로 전체적 외곽과 적절히 조화를 이루고 있다.

양 뒷다리에는 2개씩의 며느리발톱이 있다.

뒷발은 구조학상 외측으로 향하는 경향이 있다.

이 견종적 표현은 소발목의 경향과 헷갈리면 안 된다.

뒷발은 앞발과 마찬가지로 둥글고 탄력이 있으며 발가락은 적당히 아치형을 이룬다.

결점

뒷다리의 며느리발톱이 없거나 모자랄 때.




피모


기후 저항력이 강한 두 종류의 피모로 이루어져있다.

이 두 종류의 피모는 두껍고 길고 거칠고 잘 뉘어진 직선적이거나

약간 구부러진 외피모가 풍부하고 부드러우며 양모같은 내피모 위에 위치한다.

피모는 목이나 어깨 주위가 다른 부위보다 풍부하여 갈기 형상을 이루는데

수컷에게서 더 확실히 나타난.

전지와 후지의 뒤쪽으로 깃털 장식의 털이 있어서 나팔바지 입은 형상을 만든다.

꼬리 부분의 피모가 다른 부위보다 길어 솜사탕 같은 형상을 만든다.

얼굴과 귀의 피모는 다른 부위보다 짧고 얇은 모질이다.

피모의 수량보다는 올바른 피모의 모양이 더 중요시 된다.

결점

곱슬곱슬한 피모

혹은 사모예드 같이 서있는 피모.




색상


흰색 또는 흰색 바탕에 회색의 무늬가 있거나 적갈색의 무늬가 있는 것이 있다.

무늬의 크기는 다양하며 머리나 귀, 꼬리에 주로 보이며 몸통에도 간혹 보이기도 한다.

내피모는 흰색이나 흰색계통의 색(shade)이다.

앞에서 언급한 색상의 종류와 무늬의 위치는 이 견종의 특성이며 동등하다.




걸음걸이


그레이트 피레니즈는 부드럽고 우아하게 이동한다.

이동할 때 머리는 곧게 바로 서며 힘차며 민첩한 움직임을 보인다.

보폭은 균형있고 힘있게 이동할 수 있게 당김과 미는 움직임이 적당하다.

속도가 증가하며 다리가 안쪽으로 모이는 경향이 있다.

보용에서는 얼마나 쉽고 효율적으로 이동하는 바가 속도보다 더 중요시된다.




기질


이 견종의 특성이나 기질이 가장 중요한 기준이다.

신사적이고 우아하며 자신감이 사랑스러운 견종이다.

반면 자신의 영토나 구역 또는 가족들을 보호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면 인내력과 끈기를 갖추며 용맹해진다.

피레니즈는 강한 의지력과 독립심을 가지며 약간의 경계심을 가지지만

두려움이나 수줍음이 없으며 인간이나 동물 등 그들이 맡은 모두에게 충실하다.

전람회 출전견에서 경계심은 엿볼 수 있지만

필요 이상의 경계심을 보이든가 사람에게 공격적이든가 불안해하는 성품을 보이는 개체는

심각한 결함으로 보아야 한다.




Powered by 사단법인 한국애견협회

(www.kkc.or.kr)



#반려동물 #반려견 #개 #강아지 #그레이트피레니즈 #그레이트 #피레니즈 #GreatPyrenees #great #Pyrenees #프랑스 #초대형 #워킹 #마스티프 #훈련 #가축 #장모 #이중모 #양떼 #양치기개

파일
외모, 성격, 히스토리까지! 모든 강아지 종을 보기 쉽게 정리해놓은 백과사전 페이지입니다.
댓글 1
Barbina Woo 1년 전
멋있네~
좋아요 0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