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고양이 생매장한 경비원 '이래야 얘도 편해'"

[펫슬랩(Petxlab) 조의지 기자가 살펴본 사건과 이슈] ​살아있는 고양이 생매장한 아파트 경비원

조의지 기자 euiji.cho@petxlab.com


살아있는 고양이를 생매장한 아파트 경비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살아있는 고양이를 땅 속에 파묻은 아파트 경비원 이 모씨(65)를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 씨는 전날인 24일 오후 자신이 근무하는 아파트 화단에 있던 고양이를 산 채로 파묻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은 이 씨의 행동을 지켜보던 한 초등학생이 휴대전화로 촬영에 SNS에 올리면서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특히 영상 속 이 씨는 삽으로 고양이를 들어올려 구덩이에 던지고는 다시 올라오려는 고양이의 머리를 삽으로 친 후, 흙을 덮어으면서 “이렇게 묻어줘야 얘도 편한거야, 알아? 알았지?”라고 말한다.

이어 “이거 살아날 수가 없어. 고양이가 어디 많이 차에 치여서, 많이 다쳐서 살아날 수가 없어”라고 말하며 묻은 자리를 발로 꾹꾹 눌렀다.


동물보호단체 케어는 페이스북 계정에 제보받은 영상을 공개하고 “이 사건을 절대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 해당 사건을 고발하고 필요한 조취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케어는 사건의 진위를 알아보기 위해 지난 25일 사건 현장을 방문했다가 뜻밖의 사실을 접하게 됐다.


케어는 현장 주위에 계속 남아있을 다른 길고양이들의 지속적인 안전 문제와 사건에 대한 좀 더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현장을 둘러보고 담당 경찰, 이웃주민, 다른 경비들을 만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직장 동료들과 주민들은 평소에 가해자가 길고양이 및 비둘기들 밥을 챙겨주며 동물에게 해코지를 한 적이 없었다고 입을 모아 말했으며, 실제로 가해자의 근무 초소에는 참치캔이 따져 있었으며 평소 주던 고양이 사료 봉투가 남아 있었고, 고양이들이 경비실 주변에만 살며 사람들에게 경계심이 없는 것도 확인했다.


또한 고양이를 묻은 곳 근처의 단지 내 도로에서 고양이 핏자국을 발견했으며, CCTV상 차가 사라진 후 쓰러진 고양이를 가해자가 삽으로 들고 이동하는 모습을 포착, 교통사고에 의한 1차 상해는 가해자의 주장이 맞은 것으로 밝혀졌다.


케어는 홈페이지에 “이번 사건은 이제까지 케어가 경험했던 길고양이 혐오로 인한 학대 등 보통의 동물학대 사건과는 너무 다른 유형의 사건을 접하게 되어, 그 부분은 케어로서도 다소 당황스러운 것이 사실이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이 씨를 불러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
국내외 반려동물 관련 뉴스를 제공하는 페이지입니다. 펫플과 꼭 나누고 싶은 뉴스를 제보해주세요!
댓글 1
이지은 11개월 전
줄이놈너도죽이다
좋아요 2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