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asenji

바센지

영리한, 균형잡힌, 독립적인



견종소개


원산지   중앙 아프리카


     평균 10~14년


     평균 40~43cm


     평균 9~11kg


    중형견


    영리한, 균형잡힌, 독립적인


     하운드 (Hound Group)


운동량   높음




히스토리


파리아견의 특성을 가지고 있는 이 개는 파라오 하운드와 이비잔 하운드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 인다.

1800년대에 영국 탐험대에 발견될 때까지 중앙 아프리카 오지 콩고의 바싱족과

정글에서 사냥을 하고 있던 고대견의 원형을 잘 간직한 견종이다.

1930년대에 영국에서 번식을 하기 시작했고, 1943년 미국 AKC에서 공인되었다.

콩고 독이나 아프리카 부쉬 독으로도 불린다.




성격


조용히 사냥을 하는 개로 사냥감을 계속 추격하여 지치게 만든다.

짖지 않는 개로 유명하며 낮은 소리로 으르렁거리거나 요들송 같은 소리로 감정을 표현한다.

다른 개와 잘 다투는 경향이 있다.




외모


이마 한가운데 고민이 있는 듯한 표정의 주름이 인상적이다.




케어


깨끗한 개이므로 고양이처럼 몸을 혀로 핥는 행동을 하거나 주변 정리를 잘한다.

고집이 강하고 영역에 대한 애착이 다른 개보다 심하다.

그러나 민첩하고 원기가 좋고 조용하며 깨끗한 개이기 때문에

독신이나 조용한걸 좋아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American Kennel Club 공식 견종 표준』


일반 외모


바센지는 작고, 짧은 털을 가진 아프리카 출신의 사냥개이다.

등이 짧고, 경량급 체구에 몸길이에 비해 체고가 높은 편이다.

주름살 있는 머리는 보기 좋은 아치형의 목에 자랑스러운 듯이 이어져 있고,

꼬리는 높게 달려있고 말려 있다.

산뜻하고 우아하며, 전반적인 태도는 안정된 자세이며, 유심히 경계하는 개이다.

균형 잡힌 구조와 매끈한 근육질은 자연스럽고 민활하게 움직일 수 있게끔 한다.

바센지는 시각과 후각으로 사냥한다.

특징

바센지는 짖어대지는 않지만 벙어리도 아니다.

주름살진 앞이마, 바짝 말린 꼬리와 날쌔고,

수월한 걸음걸이(본격적으로 구보하는 경주마를 닮았다)가 이 견종의 전형적 특징이다.


결함

다음에 기술하는 사항에서 벗어나면 결함으로 간주되며,

그 정도에 따라서 정확한 비율로 결함 정도를 판단한다.




크기, 비율, 실질


수컷의 이상적인 체고는 17인치(43.18cm)이고, 암컷은 16인치(40.64cm)이다.

가슴 앞에서 엉덩이점까지 잰 길이는 수컷이 17인치(43.18cn), 암컷이 16인치(40.64cm)이다.

수컷은 체중은 대략 24파운드(10.88kg)이고, 암컷은 22파운드(9.97kg)이다.

체고에 비하면 체중이 가벼운 편이다.




머리


머리는 자랑스럽게 거동한다.

눈은 진한 연갈색부터 진한 갈색까지 있고, 아몬드형에 비스듬히 자리잡았으며,

멀리 내다보며 그 눈언저리는 진하다.

귀는 작고 섰으며 고깔을 쓴 모양이며, 머리꼭지에 앞 쪽으로 달려있고 질감이 좋다.

머리뼈는 편평하고 윤곽이 잘 잡혔으며, 중간 넓이에 눈으로 가면서 점차 좁아진다.

앞 얼굴은 눈에서 주둥이로 가면서 좁아지고, 스톱은 알아볼 수 있게 생겼다.

주둥이는 머리뼈보다 짧으며 조잡하거나 뭉툭하지 않고 쿠션이 둘러져 있다.

귀가 쫑긋 설 때는 이마에 있는 주름살이 선명하게 두드러진다.

옆 주름살은 바람직하지만 지나쳐서 늘어진 목살이 생기면 안 된다.

주름살은 강아지 때 선명하며 명암이 흐릿한 검정색, 세 가지 색, 얼룩무늬 개에서는 선명하지 않다.

코는 검정색이 매우 바람직하다.

이빨은 가위 교합으로 고르게 배치되어 있다.




, 등선, 몸체


길이가 딱 좋은 목은 앞목부위가 약간 불룩하고, 볏이 보기 좋게 잡혔다.

어깨부에서 잘 위치한다

등선의 등은 수평이다.

몸체는 짧은 등과 균형을 이루어 짧으며, 또렷한 허리로 마감한다.

갈빗대는 적당히 솟아있고, 팔꿈치까지 깊으며, 타원형이다.

어깨관절 앞에 앞가슴이 살짝 걸쳐 있다.

가슴 넓이는 중간이다.

꼬리는 등선에 높이 자리잡고 있으며, 뾰족하니 앞쪽을 향하여 보기 좋게 말려서 양 옆 중 한 쪽으로 걸쳐져 있다.




앞부분


어깨는 적당하게 뒤로 기울어져 있다.

어깨뼈와 위팔뼈는 대략 같은 길이이다.

팔꿈치는 가슴에 단단하게 붙어있다.

다리는 아주 좋은 뼈대에 직선이며, 긴 앞다리와 보기 좋게 세련된 힘줄(근육)을 지녔다.

발목은 알맞은 길이에 강하고 유연하다.

발은 작고, 타원형이며, 암팡지게 생겼고, 두터운 발바닥과 보기 좋은 아치형의 발가락으로 되어있다.

며느리발톱은 보통 제거된다.




뒷부분


중간 넓이에 강하고 근육질이며, 뒷발목은 보기 좋게 빠져 내리고, 안쪽이나 바깥쪽으로 휘지 않았다.

기다란 장딴지와 적당히 굽은 뒷무릎 관절을 지녔다.

발은 앞부분과 동일하다.





털은 짧고 아주 좋다.

피부는 매우 나긋나긋하다.




색깔


색깔은 밤갈색, 검은색, 세 가지 색깔(완전한 검정색과 밤갈색),

또는 브린들(밤갈색 주색위로 검정줄무늬가 있는 것)의 색깔들이며,

이들 모두 발, 가슴, 꼬리 끝은 흰색이다.

다리, 어깨부, 목둘레가 하얀 것은 선택적이다.

흰색의 비중이 바탕색을 압도해서는 안 된다.

색깔과 무늬는 짙어야 하고, 깨끗하고 보기 좋게 세련되어야 하며

색과 무늬의 검정색과 붉은 색, 그리고 브린들의 줄무늬의 경계는 분명해야 한다.




걸음걸이


잽싸고, 구보를 해도 지칠 줄 모른다.

보폭은 길며, 매끄럽고 수월하게 활보하고, 등선은 수평을 유지한다.

왔다 갔다 할 때에 어깨 관절에서 발까지의 직선적인 뼈대와

엉덩이 관절에서 발바닥까지의 직선적인 뼈대는 흐트러지지 않으며 몸체 아래의 중심선 쪽으로 모인다.

구보가 빨라질수록 모이는 정도가 심해진다.




성격, 기질


지적이고, 독립성이 있으면서도 애정적이고 기민한 견종이다.

낯선 사람을 약간 멀리할 수 있다.




Powered by 사단법인 한국애견협회

(www.kkc.or.kr)



#려동물 #려견 #개 #아지 #센지 #asenji #형 #운드 #리아견 #냥 #름 #라오하운드 #비잔하운드 #고독 #프리카부쉬독 #지않는개 #들송

파일
외모, 성격, 히스토리까지! 모든 강아지 종을 보기 쉽게 정리해놓은 백과사전 페이지입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