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iant Schnauzer

자이언트 슈나우저

충성스러운, 기민한, 훈련할 수 있는



견종소개


원산지   독일


     평균 10~14년


     평균 59~70cm


     평균 32~35kg


    대형견


    충성스러운, 기민한, 훈련할 수 있는


     워킹(Working Group)


운동량   높음




히스토리


자이언트 슈나우저는 부드러운 털을 가진 몰이 개와 억센 털을 가진 토착의 양치기 개

그리고 검정색 그레이트 덴으로부터 소를 모으는 개로 독일 남부에서 개발되었다.

그는 원산지가 '무니치' 근처였기 때문에 한 때는 '문취너 도그'로 알려졌었다.

이들은 15세기부터 큰 소떼가 적어지고 철도가 놓일 때까지 이용되었다.

그러다 농부들은 이 대식가를 먹이는데 흥미를 잃었고,

이 자이언트들은 19세기 동안 맥주집과 푸주간의 감시자와 마스코트가 되기 위해 그 마을로 이동했다.

이론에 의하면, 이 기간 동안 사육했던 사람들은 기존의 작은 슈나우저와

그가 유사하다는 것을 알고 그 비슷함을 가중시키는 것을 목표로 사육 프로그램을 짰다고 한다.

열사가들이 교배되었다고 느끼는 대부분의 품종은 표준 슈나우저이다.

그 자손들은 잠시 동안 무니치 슈나우저라고 불리웠으며,

마침내 금세기 말에 "자이언트"라는 당당한 용어가 붙여지게 되었다.

1909년에 무니치에서 열린 개 전시회에 소개되자, 그들은 즉각적인 관심을 끌었고 국영 클럽이 조직되었다.

그들이 독일산 셰퍼드와 거의 같은 시기에 미국 해안에 상륙했지만,

자이언트 종은 그들 본국의 친척들에 대한 수요로 그늘에 가려졌다.

자이언트 슈나우저는 비록 북미에서 큰 호응을 얻지 못했지만,

본국에서는 아직도 보호하는 일을 위해 쓰이는 주요 품종 중에 하나이다.

양대 세계 대전 기간 동안 자이언트 종은 그 품종을 잃었다고 생각할 정도로 많은 불상사를 겪으면서,

경찰견과 군견으로 용감한 봉사를 하였다.

감사하게도, 세계의 많은 나라에서 헌신한 품종은 자이언트 종이었다.




성격


자이언트 슈나우저는 대담하고 용감한 면을 지닌 종이다.

침착하고 주의 깊으며, 용기 있고 훈련을 잘 소화한다.

또한 가족에게 깊이 충성하며, 장난스럽고 붙임성 있는 개이다.




외모


자이언트 슈나우저의 털은 다른 슈나우저 종과 비슷하며, 일 년에 두 차례 털갈이를 한다.

털은 부드럽고 덥수룩하게 복귀하는 강력한 경향이 있기 때문에,

순종 슈나우저 종의 "뻣뻣한" 테리어 털을 유지할 수 있도록 손질을 해줘야 한다.




케어


자이언트 슈나우저의 털은 덥수룩한 털보다 손질하기가 쉬울 뿐만 아니라,

먼 친척뻘인 부비에 종과 구별되게 한다.

귀는 끝이 잘리고, 꼬리도 잘린다.

자이언트 종은 여전히 보호하는 재능을 갖고 있으며, 훈련경기 시험에도 잘 통과한다.




『American Kennel Club 공식 견종 표준』


일반 외모


자이언트 슈나우저는 스탠다드 슈나우저와 전반적인 외모가 거의 흡사하면서도

더 크고 더 힘있는 종으로서 대담하고 용감한 면을 지닌 개이다.

튼튼하고 강하게 생겼으며, 어깨부에서 잰 체고와 몸체의 길이가 거의 장방형으로 비례를 이루며,

역동적이고, 억세고, 근육이 아주 발달되었다.

총명하고 신뢰가 가면서 정신력과 기민성이 어우러진 기질을 지녔다.

침착하고 주의 깊으며, 용기있고, 훈련이 잘되고, 가족에게 깊이 충성하며,

장난스럽고, 반응이 붙임성 있으며, 일어서면 위풍당당한 개이다.

근사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기질, 우락부락한 체형, 조밀하고 기후에 대처하는 철사 같은 털 등은

이 개가 가장 쓸모있고, 힘 있고, 지구력있는 사역견 견종이 되게 해준다.




머리


자이언트 슈나우저의 머리는 강하고, 보기에 직사각형이고, 잡아당긴 듯하며,

귀에서 눈으로 가면서 살짝 좁아지고, 눈에서 코끝으로 가면서 다시 좁아진다.

머리의 전체 길이는 등(어깨부에서 꼬리 밑동까지) 길이의 약 절반이다.

머리는 성별과 개의 실질과 어울린다.

주둥이의 윗선은 머리뼈의 윗선과 평행하며, 눈두덩으로 강조를 받는 스톱이 살짝 있다.

머리뼈에서 보면 귀 사이가 적당히 넓다.

뒤통수는 너무 튀어나오지 않았다.

머리뼈 꼭대기는 편평하며, 가죽은 주름지지 않았다.

양 볼은 편평하지만 씹는 근육이 아주 발달되었으며,

직사각형인 머리 외모를 흩뜨릴 만큼 ‘볼’은 없고, 턱수염을 지녔다.

주둥이는 강하고, 눈 아래가 아주 빵빵하며, 머리뼈 꼭대기와 평행하며, 길이가 같고,

적당하게 뭉툭한 쐐기꼴로 마감되어 있다.

코는 크고, 검정색이고, 육중하다.

입술은 야무지고, 포개지지 않았으며, 색깔은 흑색이다.

치열을 보면 완전히 다 나있고 근사하며,

하얀 이빨(6/6 앞니, 2/2 송곳니, 8/8 소구치, 4/6 어금니)에 가위 교합이다.

위와 아래턱은 힘있고, 보기 좋은 형상이다.

실격에 해당하는 결함들

오버샷 혹은 언더샷.


귀의 끝을 잘라낼 때는 모양과 길이가 같도록 하고, 끝을 뾰족하게 한다.

머리와 균형을 이루어야 하며, 길이가 과장되지 않는다.

귀는 머리뼈에 높이 자리하고 있으며, 안쪽 끝선을 수직으로 해서 달려있고,

다른 쪽 끝선과는 가능한 한 조금만 종처럼 부풀어 올라있다.

자르지 않은 귀들은 V-자 모양의 단추 귀로서 중간 길이에 두껍고, 높게 자리잡았으며,

머리의 높은 곳에 서로 가깝게 달려있는 편이다.

눈은 중간 크기, 진한 갈색에 깊숙이 자리잡았다.

생김새는 타원형이고 눈꺼풀들이 딱 맞게 생겨서 표정이 날카롭다.

너무 긴 눈썹 때문에 시야가 방해받거나 눈이 가려지지 않는다.

목은 강하고, 보기 좋은 아치형에 적당한 길이로 어깨에 선명하게 이어지며,

가죽은 앞목에서 아주 꽉 맞도록 되어있고, 개의 체중 및 체형과 조화를 이룬다.




몸체


몸체는 다부지고, 실질이 좋으며, 짧게 생겼고, 강하며, 엄청 힘과 민첩성을 지녔다.

어깨부의 가장 높은 점에서 잰 체고는 가슴뼈에서 엉덩이점까지 잰 몸체 길이와 같다.

허리 부위는 아주 발달되었고, 다부지게 생겨서 가능한 한 짧다.




앞부분


앞부분은 편평하고, 어느 정도 기울어진 어깨와 높은 어깨부를 지녔다.

앞다리는 똑바르고, 옆에서 보면 수직이며, 강한 발목과 좋은 뼈대를 지녔다.

다리들은 아주 깊은 가슴팍이 분리하고 있으며, 가슴팍은 앞이 꽉 조여지지 않았다.

팔꿈치는 몸체에 아주 가깝게 자리하며, 끝은 똑바로 뒤를 가리킨다.

가슴은 중간 넓이이며 갈비뼈는 잘 구불어서 탄력이 좋으나 둥근 통같은 모양을 갖는 경향은 없다.

단면에서 볼 때 타원형이며 가슴팍까지 깊다.

가슴뼈는 눈에 잘 띄며 강한 앞가슴을 가지고 흉심은 적어도 팔꿈치 까지는 내려오며

뒤쪽으로 갈수록 점차적으로 배는 잘록해진다.

갈비뼈는 첫 번째 갈비뼈에서부터 점차 펴져서 팔꿈치가 몸에 붙어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을 허용한다.

어깨는 경사진 어깨뼈가 튼튼하게 근육으로 쌓이나 편평하지는 않는다.

어깨뼈는 잘 뉘어져 있어 옆에서 봤을 때 그 위쪽의 둥근끝이 팔꿈치와 거의 수직선상에 있게 된다.

어깨뼈의 앞쪽으로의 경사는 위팔뼈와 거의 90도 각도로 만나는 지점까지 충분한 경사를 가진다.

이런 각도는 앞다리의 최대한 뻗음을 노력없이 할 수 있게 허용한다.

어깨뼈와 위팔뼈는 길어서 흉심의 깊이를 허용한다.





짧고 직선이며 튼튼하고 고정된다.




꼬리


꼬리는 적절히 높게 위치하며 흥분시 높게 거동된다.

2번째 혹은 3번째 꼬리뼈 관절에서 단미한다.

성견 시, 1.5~3인치(3.81~7.62cm) 길이 정도.




뒷부분


뒷부분은 강한 근육질로 앞부분과 균형을 이룬다.

허벅지는 경사지며 뒷무릎에서 잘 구불며 장딴지는 윗목선의 연장과 거의 평행한다.

뒷발목에서 발까지는 짧으며 개가 자연적으로 기립할 때 지면에 수직이며 뒤에서 볼 때 서로 평행하다.

뒷부분은 과장되게 구성되어 보이거나 어깨보다 높지 않다.

등 쪽 둔부는 풍성하며 약간 둥글다.

발은 좋은 아치형으로 옹골지며 고양이 발과 같고,

내외측으로 향하지 않고 두터운 질긴 발바닥을 가지며 진한 발톱을 가진다.

며느리발톱은 뒷다리에 존재할 때는 꼭 제거해야 하며 앞다리의 며느리발톱은 제거해도 된다.




보행


트로팅(속보 경주)은 심사시 요구되는 보행이다.

자유롭고 균형 잡히며 활력있는 움직임으로 앞다리의 좋은 뻗음과 좋은 뒷부분의 추진력이 있다.

앞뒤다리는 내외 측을 향하지 않는다.

빠른 트로팅시 올바르게 구성된 개는 주행선을 따라 싱글 트래킹을 한다.

등은 고정되며 편평하고 튼튼하게 유지된다.





단단하고 철사같은 털로 매우 조밀한데 뻣뻣한 겉털과 부드러운 속털로 구성되어

털 자라는 반대방향으로 털을 재껴 볼 때 등 위로 약간 서는데

매끈하게 눕던지 편평하게 내려오지 않는다.

머리위는 거친 털로 덮이며 뻣뻣한 수염과 눈썹은 슈나우저의 홀마크이다.




색깔


검정 단색 혹은 후추와 소금. 검정-진정한 순수한 검색이다.

가슴의 작은 흰 반점은 허용하지만 그 이외의 다른 무늬는 실격사항이다.

후추와 소금-겉털은 줄무늬 털의 조합이다.

흰색과 검정 그리고 검정과 흰색, 약간의 검정과 흰색 털은 가까운 거리에서 회색으로 보인다.

이상적으로 진하게 착색된 중간 회색의 농감이 후추를 뿌린 듯한 균일한 분포로

털에 나타나는 것이 좋으며 이 때 속털은 회색이다.

허용되는 것은 모든 후추와 소금의 농감, 즉 진한 철회색에서 은회색까지이다.

모든 털의 농감은 진한 얼굴 마스크를 가져 표현을 돋보이게 한다.

마스크의 색은 몸털의 색의 농감에 조화를 이룬다.

눈썹, 수염, 뺨, 앞목, 가슴, 다리와 꼬리 밑은 색이 옅으나

후추를 뿌린 듯 하여야 하며 점 같은 무늬는 실격 사항이다.




체고


어깨부에서 체고는 수컷은 25½~27½인치(64.77~69.85cm)이며,

암컷은 23½~25½인치(59.69~64.77cm)로 이 범위의 중간값이 선호된다.

크기가 타입, 균형, 건실함과 성품에 우월하지 않다.

분명하게 해야 하는 것은 너무 작은 개는 힘이, 너무 큰 개는 기민함과 기동성이 결여되어

사역견으로 선호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결함


위에 설명한 것은 이상적인 자이언트 슈나우져를 묘사한 것이다.

이에 벗어난 것은 그 정도에 따라 결함화 하여야 한다.

심사원은 공격적이거나 수줍어하는 자이언트 슈나우져를 쇼 링에서 내보내야 한다.

수줍음, 기본적으로 수줍어하는 것이 심사되어야 한다.

심사를 위해 자세를 유지하지 않거나

심사위원으로부터 웅크려 들거나 하는 것을 반복하거나

뒤에서 접근하는 것에 무서움을 갖는다든지,

갑작스럽거나 특이한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하여 무서워하는 것도 포함한다.

공격성, 심사위원과 핸들러를 공격하려하거나 공격할 때는 분명히 공격적인 개이다.

다른 개에 대해 공격적이거나 호전적인 자세는 공격적이라 판단하지 않는다.




실격


오버샷 혹은 언더샷

명시된 무늬 이외의 무늬.



Powered by 사단법인 한국애견협회

(www.kkc.or.kr)



#반려동물 #반려견 #개 #강아지 #자이언트슈나우저 #자이언트 #슈나우저 #giantSchnauzer #giant #Schnauzer #독일 #대형 #워킹 #털 #양치기개 #그레이트덴 #그레이트데인 #경찰견 #군견 #훈련

파일
외모, 성격, 히스토리까지! 모든 강아지 종을 보기 쉽게 정리해놓은 백과사전 페이지입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