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에서 종종 발생하는 반려동물의 응급상황에서 잘못된 지식으로 대처를 하면 더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일반적으로 빈도가 잦은 다양한 응급상황에 대하여 각각에 맞는 처치방법을 알아본다.


*물렸거나 찔려서 상처가 심한 경우

찰과상이나 절상 등의 상처때 제일먼저 걱정되는 부분은 상처로 인한 세균 감염이다.

출혈을 동반하는 경우에는 지혈을 실시한 후에 흐르는 물로 환부를 깨끗이 씻고 소독한 후에 상처부위를 붕대등으로 감아 보호하는게 급선무다. 다른 개에게 물리거나 예리한 물건에 찔려상처가 났을때는 소독약으로 바로 소독해 주어야 하고 만약 소독약이 없다며 흐르는 수돗물로 상처 부위를 깨끗이 씻어 세균이 상처 속으로 침투하는 것을 막아주어야 한다. 상처가 깊은 경우에는 거즈나 수건등으로 덮고 지체없이 빨리 가까운 동물병원으로 가서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이물질을 삼킨 경우

일단 이물질을 삼킨 경우 그 이물질이 무엇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급선무다. 독성이 없는 작은물건인 경우는 배설물로 나오는지 기다려보고 독성이 있는 물건이나 날카로운 이물질을 삼키었다면 목 부근에 걸려 있으면 바로 제거해주어야 하며 식도나 위 끝까지 들어갔다면 동물병원에 가서 확인해보고 위세척을 하거나 수술로 꺼내주어야 한다. 특히, 고양이는 혀에 돌기가 있어 음식뿐만 아니라 이물질도 돌기에 걸려 꿀꺽 삼킬 수 있으니 특히 주의하여야 한다.

*발작, 경련을 일으키는 경우

경련이 발생했을 때에는 부딪혀 다치게 할 만한 것들을 멀리 치우고 텔레비전 소리나 빛 등 강한 자극을 주지 않도록 한 뒤 발작이 가라앉기를 기다린다. 이때 머리를 움켜쥐고 엄지로 눈을 지긋하게 눌러 가려주면 빨리 안정시킬 수 있다. 근본적으로 경련발작의 원인을 파악해야하므로 안정즉시 동물병원에가서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발톱이 부러진 경우

어딘가에 부딪쳐 발톱이 부러졌을 때는 통증이 심하게 느끼지 않는 것 같으면 거즈나 손수건등으로 우선 발을 감싸고 손가락으로 압박을 해서 지혈하는 것이 좋다. 지혈이 되지 않으면 감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빨리 가까운 동물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이 밖에도 응급상황이 일어나는 빈도가 높은것은 화상을 입거나 높은 곳에서 떨어져 골절상을 입은 경우가 있다. 높은 곳에서 떨어진 경우에는 보호자가 최대한 평정심을 유지하며 다급하다 해서 절대로 안고 뛰지 말아야 한다. 이는 골절이 왔을 경우 흉강이 다치거나 뇌진탕이 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화상을 입었을 경우에는 깨끗이 정수된 찬물로 씻어 내부까지 충분히 식혀준 다음 멸균된 거즈로 감싸주고 동물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는다.


집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하였을 때 제일 중요한 것은 보호자가 당황하지 않고 이성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일상에서 응급상황에 따른 응급처치방법을 반드시 기억해 두었다가 상황 발생 시 당황하지 말고 안전한 방법으로 반려동물을 구해기를 바란다.

http://www.ipetnews.co.kr/

순수한동물학자(Green Zoologist)가 지향하는 반려동물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GZ.

#월간GZ #GZ #반려동물잡지 #잡지 #매거진

월간 GZ
순수한 동물학자(Green Zoologist)가 지향하는 반려동물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GZ. 단순히 키우는 애완동물이 아닌 친구이자 동반자인 반려동물로서, 유용한 정보와 다양한 소식들을 소개하고 올바른 반려문화가 정착될수 있도록 선도하는 월간 매거진 이다.
전체보기 월간 GZ님의 다른 노트
댓글 1
dddddog 2개월 전
아푸지마 ㅜㅜㅜㅜ
좋아요 0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