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HOME ESSAY


귀남이~ 귀남이~
"귀한 아들 우리 귀남이"

<하얗게 세어 버린 털이 귀남이의 나이를 짐작하게 합니다>

| 70kg 거구 도사누렁이 

동물자유연대와 연이 닿아 있던 사설 동물보호소에서 도움을 구해왔습니다. 70kg 넘는 대형견 귀남이가 아픈데 병원비도 버거운 상황이고 더 큰 문제는 병원으로 어떻게 옮겨야 할지 막막하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도사누렁이 귀남이는 식용으로 길러지던 커다란 개였고 개장수에게 팔려가다 극적으로 구조되었던 10여년 전 귀남이라는 이름을 얻었다고 합니다.

귀남이는 동물보호소에서 10년을 넘게 살았습니다. 외롭고 열악한 동물보호소지만 덩치 큰 녀석들 그러하듯 개장수에게 끌려가 죽지 않은 것으로 만족하며 살았습니다. 낯선 사람 오면 죽기살기로 짖기도 하고 마르고 먼지 뭍은 사료도 달고 맛있게 먹었습니다.

어느새 노견. 눈도 안보이고 귀도 안 들립니다. 많이 먹이는 것이 사랑을 주는 방법이고, 사료를 많이 주는 것만으로도 최선인 동물보호소의 상황은 귀남이의 몸을 살찌우고 무거운 몸으로 관절도 성한 데 없습니다.

70kg 거구 귀남이는 이제 동물보호소의 시름입니다. 소장님 홀로 몇 백의 동물을 돌봐야 하는 동물보호소에서 여러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갈 수 있는 귀남이의 병원행은 멀고도 험한 길임은 분명합니다.

동물자유연대 반려동물복지센터도 대형견들을 동물병원으로 데려가는 것이 아주 힘들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운전 가능한 활동가가 없어 발만 동동 구르던 시절이 있었지요. 그 어려움을 알기에 귀남이를 위해 팀을 꾸렸습니다.


| 성한 데 없는 몸.. 

녀석.. 짐작대로 아픈 곳이 많습니다. 퇴행성 관절염이 중증이라 걸음 조차 힘들고 곧 몸을 일으키는 것도 어려울 수 있다 합니다. 제 때 치료받지 못해 녹내장으로 진행 된 안구는 수술이 필요하지만 귀남이의 몸이 수술을 버틸 수 없다고 합니다. 통증을 줄 일 수 있는 방법이 5분 간격으로 6개의 안약을 투여하는 것인데 하루 3차례 이상, 그러니까 매일 열 여덟 번 안약을 넣어야 합니다.

 보호소장님과 치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안약에 깊은 한숨을 토하시는 소장님.. 동물보호소의 현실적인 상황을 잘 알기에 반려동물복지센터에서 귀남이가 마지막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우리 소장님 무거운 짐 하나를 내려 놓은 듯 기뻐하십니다. 무거운 마음의 짐이지요..보호소에 남아있는 더 많은 동물들을 위해 놓아야 하는 마음의 짐..  

<성인 남자의 손과 같은 크기의 귀남이의 발>

| 우리 귀남이~ 우리 귀남이~~

그런데 이녀석.. 병원에서 퇴원 하고 반려동물복지센터 식구가 되자마자 회춘을 하고 있습니다. 햇볕 좋은 날은 운동장으로 나가 몸이 뜨거워지도록 방에 들어 올 생각을 안합니다. 피부병으로 듬성듬성 빠진 털이 새싹처럼 송송 솟아납니다. 밥 시간이면 육중한 몸을 뱅글뱅글 돌리며 한없이 설레어 하네요. 여러 개의 안약을 넣을 때도 착하게 기다립니다. 마치 어린 아이처럼 즐거워 보입니다^^

우리 반려동물복지센터 활동가들, 손 많이 가는 귀남이 버거울 법도한데 “귀남이~ 우리 귀남이~~” 동물병원에서 시한부 선고 받고 센터로 왔지만 “한 10년도 거 뜬 할 것 같습니다! 하하하~” 합니다.

http://www.animals.or.kr/newmain/

#반려동물 #반려견 #유기견 #반려묘 #유기묘 #동물자유연대 #반려동물복지센터 #동물운동단체 #입양

동물자유연대
안녕하세요. 동물보호 시민단체 동물자유연대입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