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 물기 놀이에 유난히 집착한다면 콜레스테롤 수치 의심해 봐야


단순히 장난치는 줄로만 알았던 강아지들의 꼬리 물기 놀이. 

그러나 자신의 강아지가 꼬리를 집착적으로 쫓거나 무는 행동을 한다면 건강의 적신호일 수도 있을 알아차려야 한다. 

[by Taro the Shiba Inu] 꼬리 무는 시바견 [CC BY]

https://www.flickr.com/photos/49946687@N05/6780180314

미국 애견협회 AKC는 “터키의 울루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꼬리물기와 콜레스테롤 수치의 상관성에 대한 연구결과가 밝혀졌다.”며 “평소 꼬리를 자주 무는 개 15마리와 그렇지 않은 개 15마리를 대조해 혈액검사를 한 결과, 꼬리를 자주 물던 개 그룹이 그렇지 않은 개들에 비해 콜레스테롤 수치가 현저하게 높았다.”고 말했다. 

과연 콜레스테롤 수치와 꼬리물기 행동에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 것일까? 

콜레스테롤양은 기분이나 행동에 관련된 뇌 호르몬에 영향을 미친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이 뇌 호르몬의 흐름을 차단하고 행동 이상으로 꼬리 쫓기 행위를 반복하는 메커니즘이 생기는 것이다. 

불 테리어나 저먼 셰퍼드의 품종에서는 이런 증상을 더 쉽게 발견할 수 있다. 

[Nickyhannaway] German Shepherd [CC BY-SA 3.0]

https://en.wikipedia.org/wiki/German_Shepherd#/media/File:Buck_The_GSD.jpg

하지만 단순히 장난을 치거나 호기심에서, 보호자의 관심을 받고 싶을 때도 꼬리를 물고 놀곤 한다. 혹은 항문 질환 문제나 꼬리 부근에 피부병이 생겼을 때도 꼬리를 물거나 핥는다. 신체적으로 외상을 입거나 수술 또는 질병에 대한 경험이 있어도 꼬리물기 행동을 보일 수 있다. 

포인트는 집착 수준으로 꼬리를 무는 수준이다. 이때는 콜레스테로 수치와 더불어 고지혈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고지혈증은 혈액 내에 지방성 물질이 과도하게 존재하는 증상을 말하는데, 콜레스테롤도 지방성 물질 중 하나다. 혈관 벽에 지방성 물질을 축적하기 때문에 염증과 각종 심혈관 질환을 일으키기 십상이다. 

고지혈증이 생기면 신장 질환이나 갑상샘 질환, 당뇨병, 췌장염, 담관 폐색증 등에 대한 우려가 높아 예방과 치료가 중요하다. 

동물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약물치료보다는 근본적인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 더욱 적절한 치료법이다. 운동량을 늘리고 저지방 식단으로 관리하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데에 도움 되며, 현재 먹이고 있는 사료의 지방 함량이 필요 이상으로 높지는 않은지 살펴봐야 한다. 

개의 행동에는 이유가 있다. 평소와 다른 행동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내버려 두는 것은 질병을 키우는 지름길일 수도 있다는 사실, 잊지 않도록 하자. 


김윤경 PD  petzine1@naver.com

<저작권자 © pet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려동물을 위한 건강 가이드

http://www.petzine.co.kr/

#펫진   #건강   #반려동물   #건강가이드  #꼬리 #꼬리물기 #콜레스테롤

펫진
펫진은 반려동물의 질병정보, 먹거리 정보, 병원정보 등을 임상수의사, 대학병원 교수님 등 전문가의 도움으로 취재해 제공합니다.
댓글 0